제목 여름의 끝자락에서
감성글귀 무덥고 분주했던 계절이 지나가도
무던하게 그 자리에서 쉼터를 내어주는 너,
그래서 너에게 오면 마음이 이리도 편한가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