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감성글귀 물 따위가 왜 이리 투명한 지
어딜가도 너만한 이를 본 적 없다.
반가워 한 걸음 내딛으니
지친 내 발을 조용히 감싸는구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