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일상과 휴식의 사이
감성글귀 텅 빈 의자는 주인이 없다. 계곡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도, 동네에 사는 주민들도, 길을 가던 사람들도 물에 발을 담그며 일상속의 자그마한 휴식을 갖는다. 이어폰에서 흘러나오는 음악도 좋지만, 잔잔하게 흘러가는 물의 소리, 벌레들의 소리, 나무의 소리를 듣고있으면 한 편의 시를 직접 느낄 수 있다. 일상과 휴식의 사이에서.


닫기